BBuzzArt - Discover Future Masterpiece

Menstruation

Menstruation

Description

‘월경’, 여성들은 자신의 월경의 피를 보는 존재이다. 몸에 2차 성징이 나타나고 첫 월경을 시작할 때면 자신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성인’으로 끌려가는 것이 인간이다.
자신이 자신에 대해 통제할 수 없는 것, 그저 순응해야만 하는 어떤 섭리와 같은 것들. 우리 인간은 아랫도리에서 나오는 월경의 피를 보며 어린애 같지만 어른인, 어설픈 존재인 것 같다.

한없이 연약하여 깊은 고독과 슬픔, 고통에 빠지지만 이를 ‘성숙’이라는 말로 모든 암울함을, 어두움을, 비참을 애써 밝게 끝내려는 어떤 목적론.

그림 중앙에 있는 검은색과 흰색은 어떤 순수성을 나타낸 것이다. 하지만 배경 전체 암울하게 표현된 ‘월경의 피’는 이 순수성을 감돌며 사춘기에 있는 어린이 몸에 어른 몸이 되려고 하는 어떤 부조화, 억지, 모순, 기이함의 존재를 표현한 것이다. 이는 단순 사춘기에 있는 청소년들이나 월경을 하는 여성들에게만 국한된 것이 아닌 인간 보편적인 비참과 기이함, 부조화와 생리통과 같은 불쾌함을 표현한 것이다.

'Menstruation', women are those who see the blood of their menstruation. It is the human being who is attracted to the "adult" whether he wants or not, when the second temple appears on his body and begins his first menstruation.
Things that you can not control about yourself, such as providence that you just have to conform to. We humans seem to be childlike, adult, and wretched beings who see menstrual blood from the lower legs.

It is infinitely weak, deep in solitude, sorrow, and suffering, but it is called "maturity" by any means of ending all the darkness, darkness, misery and brilliance.

Black and white in the center of the picture show some purity. However, the background of the entire gloomy expression of 'menstrual blood' expresses the existence of some incongruity, suppression, contradiction, and marvelousness that tries to become an adult body in a child body in adolescence around this purity. This is not only limited to adolescent teenagers or menstruating women, but to the unpleasantness of human misery and wonder, discordance and menstrual pain.
  • Category : PAINTING
  • Year : 2017
  • Total Edition No : 1
  • Size : 65.7(W) x 72.3(H) x 2(D) cm
  • Materials : oil on canvas
  • Method of packing : Ships in a BOX
  • Posting : 2018. 02. 21

$750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