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uzzArt - Discover Future Masterpiece

Canvas 10S

Canvas 10S

Description

Canvas는 “재단한 천을 빳빳하게 펴 나무틀에 고정한 공간”이어야만 할까요?


오늘날 Canvas는 그 재질이 삼베뿐만 아니라 종이나 비단 등 다양한 재료로도 만들어지기 시작했습니다.

나무 틀 또한 모양의 변형과 함께 재질의 변화도 생겼으며,
왁구가 아닌 패널에 짜기도 하고 그사이에 각진 물체를 넣어 평면에 입체감을 주기도 합니다.

이렇게 Canvas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해졌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Canvas를 하나의 천을 나무틀에 짠 공간이라 말할 수 있을까요?

저는 이런 질문을 가지고 다양한 방식으로 Canvas를 짜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Canvas는 평면의 공간이 아니라 그 자체만으로 입체적인 효과를 부여할 수 있는 입체 공간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굳이 어떤 기법을 활용해서 Canvas 위에 입체감을 부여할 필요가 없던 겁니다.

눈속임 따위가 아닌 진짜 입체감이 빛을 받아서 생기는 그림자를 통해 저에게 존재를 알려왔습니다.

지금은 Canvas의 정의에 질문을 던지고 있기 때문에 발견한 더 많은 가능성을 당장 밝힐 수는 없지만, 단언하건대 Canvas의 가능성은 이제 시작됐습니다.

이제 저에게 Canvas는 단순히 “재단한 천을 빳빳하게 펴 나무틀에 고정한 공간”만이 아닌, “무엇이든 올릴 수 있는 모든 공간”입니다.
올릴 수만 있다면 그 형태나 구성 따위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저는 Canvas의 정의에 질문을 던져봅니다. 그리고 존재하는 모든 정의에 파문을 일어봅니다.


반드시 그래야만 할까요? 반드시 보통의 경우를 따라야만 할까요?
  • Category : OTHERS
  • Year : 2022
  • Total Edition No : 1
  • Size : 45.5(W) x 45.5(H) x 2(D) cm
  • Materials : 스기목, 아사천, 젯소, 타카 핀
  • Posting : 2022. 07. 26

Share your thoughts